본문 바로가기

뉴스&정보/티베트

1300년 역사를 자랑하는 티베트 최고의 성지 '조캉사원' 화재

티베트 라싸에 위치한 조캉사원에서 로싸르(티벳 새해) 두번째 날인 17일 오후 6시 45분경(현지 시간) 화재가 발생하는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화재 소식은 중국 SNS를 통해 시작되었는요. 다양한 각도에서 촬영된 동영상과 사진들이 급속히 퍼졌고 페이스북에도 조캉사원이 불타는 모습이 올라왔습니다.

 

불에 타고 있는 조캉사원(사진/Ye Tibet Xi 페이스북)

 

중국 매체들은 화재 발생 후 곧바로 진압했다고 짧막하게 뉴스를 내보냈는데요. 화재 영상에는 일몰 이후에도 불이 계속된 것을 볼 수 있어 적어도 1시간 이상은 불에 탄 것으로 보입니다.

 

화재는  '조오린포체'가 모셔져 있는 조캉사원 안쪽 뒷편이 아닌 입구 바로 뒤에 있는 황금색 지붕쪽이 화염에 쌓인 것을 볼 수 있는데요.  정확한 피해규모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중국 당국은 자국내 SNS에 확산된 조캉사원 화재 동영상과 이미지를 차단했다는 소식도 전해졌습니다.

 

[1300년 이상의 역사를 자랑하는 조캉사원 화재 동영상]

 

 

페이스북에 소식을 전한 체링 외서(베이징 거주 티베트 운동가)의 글에는 몇몇 네티즌들이 조캉사원이 아닌 근처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댓글이 올라오기도 했으나 공개된 영상 속 화재 건물은 조캉사원이 맞습니다.

 

1300년 이상의 역사를 자랑하는 조캉사원은 티베트의 위대한 왕 '송첸캄포'시대에 지어진 건물로 이곳엔 중국 문성공주가 모시고 온 12세때 모습의 석가모니 불상(티. 조오 린포체)이 모셔져 있어 티베트인들이 최고의 성지로 여기는 곳으로 2000년 포탈라 궁전과 함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