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코로나급증 2

네팔 코로나 확진자 7천명 넘어 하루 최다 기록...국내/국제선 운항 중단

일요일, 인구 약 3천만명의 네팔서 일일 코로나 확진자가 7천명이 넘어 코로나 발생이후 최다 확진자가 나오자 네팔 정부는 국내선 및 국제선 운항을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네팔 카트만두포스트, 레푸블리카 등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2일 기준 지난 24시간 동안 7,211명(PCR 검사 7,137명, 항원검사 74명)이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아 작년 1월 24일 코로나 발생 이후 하루 최다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이전 코로나 일일 확진 사례가 제일 많았던 때는 2020년 10월 21일 5,743명 이었습니다. 새로 감염된 사람 중 2,864명이 여성이고 4,273명이 남성입니다. 카트만두 지역은 2,744명으로 가장 많은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고 랄릿푸르 550명, 박타푸르 30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현재..

뉴스/네팔 2021.05.03

코로나 하루 확진자 5천명 넘는 상황서 축제 즐기는 네팔 사람들

금요일, 네팔의 코로나 하루 확진자가 5천명이상이 나오는 엄중한 상황서 수도 카트만두서 약 17킬로미터 떨어진 산쿠에서 축제가 열렸습니다. 지난 달 29일 부터 카트만두,랄릿푸르, 박타푸르 등 카트만두 계곡은 15일간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이동제한조치가 시행된 가운데 축제를 연 주최측은 방역 수칙을 준수했다고 주장하나 30일 네팔 언론 레푸블리카 보도 사진을 보면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들도 보이고 거리두기는 실종된 모습입니다. 앞서 지난 달 10일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박타푸르 당국이 비스켓 자트라 축제를 취소하기로 결정하자 주민들은 반발했고 대법원은 주민들의 손을 들어 줘 수백명의 사람들이 거리두기 없이 모여 축제에 참가했습니다. 이어 같은 달 20일 네팔 카트만두서 열린 축제에 수백명 이상이..

뉴스/네팔 2021.05.01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