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그래도 내 마음은 티베트에 사네’의 주인공 ‘아마 아데’(Ama Adhe) 여사 별세

룽타 2020. 8. 4. 08:17

티베트를 침략한 중국에 맞서 싸우다 감옥에서 27년간 복역했던 아마 아데(Ama Adhe)여사가 지난 3일 인도 다람살라에서 향년 88세의 일기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중국 침략에 저항하다 27년간 감옥에서 고문과 배고픔 등의 고통을 겪은 아마 아데 여사(사진/파율)

본명이 아데 타폰창(Adhe Tapontsang)인 아마 아데 여사는 1932년 티베트 동부 '캄'지역 냐롱에서 태어났습니다. 1950년 중국 공산군이 캄을 침입한 후 그녀의 남편은 다른 사람들과 함께 수년간 저항하다 목숨을 잃었습니다. 이후 여성운동 지하단체를 조직해 저항군을 돕다 1958년 체포되어 27년을 중국 감옥에서 보내며 말할 수 없는 고통을 겪었습니다.당시 교도소에 복역 중이던 300명의 여성 중 살아남은 4명 중 한 명 이었습니다. 

 

풀려난 후 1987년 조국을 떠나 정신적 지도자 14대 달라이 라마가 있는 인도 다람살라로 망명했으며 1997년 'Ama Adhe: The Voice that Remembers: The Heroic Story of a Woman’s Fight to Free Tibet'이란 책을 통해 자신이 겪은 참상을 세상에 털어 놓았습니다. 우리나라에는 2007년 '그래도 내 마음은 티베트에 사네'(출판사 궁리)라는 제목으로 소개되었습니다.

향년 88세의 나이로 눈을 감은 아마 아데 여사(사진/티베트 망명정부)
2020년 8월 3일. 티베트 저항의 상징인 아마 아데 여사의 죽음을 기리는 망명 티베트인들(사진/파율)

728x90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