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문화권 뉴스 & 정보/망명 티베트 사회

티베트 불교 차세대 지도자, 까르마빠 성폭행 의혹 보도 그 이후 어떻게 되었나

룽타 2022. 7. 31. 13:48
티베트 불교의 대표적인 스승으로 알려진 17대 까르마빠. 달라이 라마에 이어 차세대 불교 지도자 중 한 명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지만 여승려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으며 캐나다와 미국에서 소송에 휘말렸습니다.(사진/위키피디아)

티베트 불교 까르마 까규파를 이끄는 17대 까르마빠 오겐 틴레 도르제의 성폭행과 그로 인해 출산한 자녀에 대한 양육비, 배우자 지원비 소송을 제기한 중국계 캐나다 여성의 소식을 작년 5월 캐나다 언론이 보도해 큰 충격을 주었는데요.

뉴스를 접하고, 거액의 돈이 여성에게 전달됐고 양육비 사건 특성상 유전자 검사를 통해 사실관계가 명확해지기 때문에 여성이 바보가 아닌 이상 허위로 주장을 할까 판단했습니다.

많은 고민이 있었지만 캐나다 법원의 객관적인 관점이 있었기에 당시 뉴스를 소개해드렸습니다.

이번 사건을 처음 접했다면 아래 글을 먼저 읽어 보시기를 권합니다.

티베트 불교 17대 까르마빠, 전 여승려 성폭행 후 낳은 자녀 양육비 및 배우자 지원비 피소

달라이 라마 다음으로 티베트 불교를 대표할 만큼 유명한 스승 중에 한 명인 17대 까르마빠 오겐 틴레 도르제(36)가 전 티베트 불교 여승려를 성폭행 후 낳은 자녀의 양육비, 배우자 지원비 청구

lungta.kr

처음 보도 이후 1년 2개월이 지났습니다. 길다면 긴 시간 동안 어떤 상황 변화가 있었는지 검색하다 티베트 불교 서양인 출가자인 텐진 펠조르 스님 블로그에 '까르마빠와 아이의 DNA검사가 일치했다'라는 글을 찾았습니다. 7월 7일 올려진 글인데요. 처음 까르마빠 성폭행 의혹 뉴스를 전한 입장에서 관련 소식이 있으면 전하는게 도리라고 생각해 텐진 펠조르 스님의 블로그서 주장하는 중요 내용을 소개합니다.

. 까르마빠와 딸의 DNA가 일치한다.
캐나다 법원에서 유전자 검사를 명령해 올 1월 영국 런던에서 DNA를 제출했고 까르마빠가 2018년 6월 19일 캐나다에서 태어난 소녀의 아버지인 것으로 확인됐다. 소식통에 따르면 까르마빠 측 변호인단은 친자확인 결과를 받은 뒤 7월 캐나다서 열릴 재판을 연기 요청했다고 익명의 소식통은 전했다.

. 피해 여성은 700백만 달러의 합의금을 요구하고 있다.
피해자가 미국 뉴욕주 대법원에 제기한 성폭행 사건을 포함해 700백만 달러(약 91억원)의 합의금을 요구하고 있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아래 이미지를 클릭하면 해당 글로 연결되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텐진 펠조르 스님 블로그에 까르마빠와 아이의 DNA가 일치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사진/블로그 화면 캡쳐)

텐진 펠조르 스님 블로그의 해당 글에는 분노와 절망, 믿을 수 없다는 의견들, 스님의 답글들이 섞이면서 400개가 넘는 댓글들이 달렸습니다.

댓글 중에는 '출처가 익명으로 되어 있어 믿기 어렵다'는 의견에 대해 스님은 정보를 제공한 이에 대해서는 신뢰와 믿음이 있는 사람으로 조직내 따돌림 등을 우려해 익명으로 했다는 취지의 답변을 내놨습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중국 공산당 정부 개입설'을 제기하기도 했는데요. 글쎄요. 까르마빠의 정자를 강제로 몸에서 빼내 여성을 임신시켰을까요? 그러면 10억원에 달하는 거액을 여성에게 왜 보냈을까요? 설득력이 약해 보입니다.

우려섞인 내용도 있습니다. 사건이 발생한 뉴욕주는 성폭행 범죄에 대해서는 공소시효가 없기 때문에 민사 사건이 형사 사건으로 번지는 것이 아닌지 걱정이 담긴 댓글도 있습니다.

안타까운 것은 까르마빠의 침묵입니다. 소송을 제기한 여성 뿐만 아니라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이 2명 더 있습니다. 그러나 적지 않은 시간이 흘렀는데도 어떠한 공식 입장도 내놓지 않고 온라인 티칭만 계속하고 있습니다. 까르마빠가 사미계만 받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렇다해도 사미가 지켜야 할 계율에는 '음행을 하지 말라'고 되어 있습니다.

제기된 의혹이 진실이라면 까르마빠는 인간으로 하지 말아야 할 짓을 했습니다. 의혹이 모두 사실이라면 침묵을 깨고 참회해야 할 것이고 사실과 다르다면 객관적인 증거를 제시하고 적극 해명에 나서야 합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