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뉴스

삼성 신개념 조리기기 ‘비스포크 큐커’, 출시 한 달 만에 판매 1만대 돌파

룽타 2021. 8. 29. 12:45

삼성전자가 7월 28일 국내 시장에 출시한 전자레인지·그릴·에어프라이어·토스터 기능까지 갖춘 ‘4-in-1’ 신개념 조리기기 ‘비스포크 큐커(BESPOKE Qooker)’가 판매량 1만대를 돌파했습니다.

삼성전자의 비스포크 큐커가 출시 한 달만에 판매량 1만대를 돌파했습니다. 전자레인지·그릴·에어프라이어·토스터 기능까지 갖춘 ‘4-in-1’ 기기로 주방 공간 활용도가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에 따르면 비스포크 큐커는 8월 24일까지 누적 판매량이 1만113대로 집계돼 출시한 지 한 달이 되기도 전에 판매량 1만대를 넘어서며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여섯 차례의 라이브 커머스에서는 준비한 물량이 모두 ‘완판’되는 성과를 거뒀고 삼성 가전제품 최초로 도입한 구매 약정 서비스 ‘마이 큐커 플랜’을 통한 판매가 전체 물량의 약 80%로 압도적인 비중을 차지했습니다.

마이 큐커 플랜은 삼성전자와 협업한 8개 식품사 직영 몰에서 약정 기간에 다양한 식료품을 매달 일정 금액 이상 삼성카드로 구매하면 비스포크 큐커를 큰 폭으로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이 서비스는 밀키트나 간편식 외에도 생수, 즉석밥, 라면, 통조림, 소스류 등 식품사 온라인 직영 몰에서 판매하는 상품이면 어떤 것이든 선택할 수 있어 가입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삼성전자는 밝혔습니다.

삼성 비스포크 큐커의 인기 비결은 밀키트 조리조차 번거로워하는 소비자들이 한 끼 식사를 맛있고 빠르게 준비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비스마크 큐커의 바코드 스캔으로 자동으로 조리해주는 스캔쿡은 인기를 모으고 있습니다. (사진/삼성전자)

특히 사용자들은 ‘스마트싱스 쿠킹’ 앱을 통해 바코드 스캔 한 번에 자동으로 조리까지 해주는 비스포크 큐커의 ‘스캔쿡’ 기능을 높이 평가했으며 스캔쿡이 가능한 117개 메뉴와 36가지 큐커 전용 상품의 조리 결과에 대한 사용자들의 만족도가 높아 식품사들 역시 메뉴 확대를 적극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뚜기는 비스포크 큐커 전용 ‘우노 피자’를 출시했고, 프레시지는 제주도 고기 명가 ‘흑돈가’를 비롯한 국내 유명 맛집의 음식을 맛볼 수 있는 밀키트 등 10여가지의 메뉴를 다음 달 스캔쿡에 추가할 예정입니다.

또 신라호텔은 연말 수요를 겨냥해 소비자들이 큐커를 활용해 집에서도 호텔 레스토랑 수준의 음식을 간편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도록 프리미엄 밀키트를 출시할 계획입니다.

비스포크 큐커는 총 4가지 컬러로 다이얼 컨트롤이 더해진 글라스 소재의 세련된 외관으로 내 주방에 딱 맞춘 인테리어를 완성할 수 있습니다. (사진/삼성전자)

이 밖에 비스포크 가전과 잘 어울리는 미니멀한 디자인을 갖췄다는 점, 전자레인지·그릴·에어프라이어·토스터 기능까지 갖춘 ‘4-in-1’ 기기라 주방 공간 활용도가 뛰어나다는 점 등도 주요 인기 요인으로 분석됩니다.

한편 7월 28일부터 8월 26일까지 2차에 걸쳐 진행한 비스포크 큐커 ‘소비자 체험단’ 모집에는 총 1만3000명이 넘는 지원자가 몰려 역대 최다 응모자 수를 기록하는 등 비스포크 큐커의 인기를 실감케 했습니다.

이강협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비스포크 큐커는 제품 혁신은 물론, 다른 업종과 협업으로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차원의 서비스를 제공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형태의 협업과 에코 시스템 구축을 통해 소비자들의 라이프 스타일을 더 편리하게 만드는 데 힘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