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벳코로나 2

티베트 불교 스님 27명, 코로나 19 집단 감염...일주일 동안 확진자 가장 많아

인도 남부에 위치한 티베트 망명 사회 최대 정착촌 한 사찰의 스님들이 코로나 19에 집단 감염됐습니다. 망명 티베트 뉴스 매체 파율이 11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인도 남부 문고드 지역 되구링(Doeguling) 정착촌의 가댄 샤르체(Gaden Shartse) 사원 소속 스님 27명이 코로나 19에 집단 감염되었습니다. 양성 판정을 받은 스님들의 건강 상태는 안정적이고 심각한 증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대 정착촌 중 한 곳인 되구링 정착촌에는 약 1만 7천명의 망명 티베트인들이 거주하고 있는데요. 지금까지 66명이 코로나 19에 감염되었고 2명이 숨졌습니다.티베트 망명정부 산하 DTR 병원 관계자는 중심으로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으며 티베트 전통의학과 서양의학을 이..

티베트 코로나 19 상황은 어떻게 되었을까?..망명 티벳인 14명 목숨잃어

코로나 19 바이러스 팬데믹으로 세계가 대혼란에 빠져 있습니다. 관심있는 분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티베트의 코로나 19 상황과 인도, 네팔, 부탄 등 해외에 거주하는 망명 티베트인들의 피해 현황을 정리해봅니다. 티베트 전체 지역에서 코로나 19 사망자는 단 한 명뿐 먼저, 티베트 본토 지역입니다. 시장자치구라고도 불리는 티베트에는 코로나 19에 감염된 사람은 단 1명에 불과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후베이성 쑤이저우에서 여행 온 34세의 중국인 남성은 기차를 이용해 1월 24일 티베트 라싸에 도착한 후 발열 증세가 있어 병원에 격리되었고 1월 29일 확진 판정을 받아 28일간의 치료를 받고 건강한 모습으로 2월 12일 퇴원해 고향으로 돌아갔습니다. 이 남성과 밀접접촉한 32명은 2주간 격리 후 최종 검사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