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티베트분신

<ZUM 티베트> 몸을 불사른 티벳 청년, 154명째 희생...그들은 왜 분신할까? 겉으로는 평화로워 보일 수 있지만 티베트인들의 자유를 원하는 간절한 외침은 멈추지 않고 있습니다. 어제 #티베트 동북부 응아바지역(중:쓰촨성 아바 티베트족, 창족자치주)에서 또 다시 20대 청년이 분신했습니다. 올해 들어 세 명째 희생이며 모두 같은 지역에서 발생 했습니다.이른 아침, 휴대폰을 켜고 페이스북을 클릭하자 가슴을 철렁하게 하는 소식을 접합니다. 티베트에서 또 다시 분신이 발생했다는 뉴스였습니다.페이스북 속 청년의 사진은 아직은 앳되어 보.. 더보기
티베트인들의 절규, 티벳 분신 희생자 현황 (2009년~현재) 2011년 해외 티벳 뉴스 매체를 보다가 온 몸이 불에 심하게 그을린 한 장의 사진을 보게 됩니다. 그 때가 우리나라 일본으로부터 독립한지 66년이 된 광복절인 8월 15일이였습니다. 우린 당시 어르신들이 자유를 위해 피와 땀을 흘리고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으며 36년간 투쟁한 덕분에 지금의 한국이 있게 되었지만 반면에 티벳은 1951년 중국 침략 후 60년이 지난 시점에도 중국 정부에 대항에 자유를 위한 처절한 투쟁은 계속되고 있습.. 더보기
티벳 청년, '달라이 라마 귀국'을 염원하며 #분신 티베트 암도 응아바(중국 쓰촨성 아바현)에서 티벳 청년이 지난 11월 4일 분신했다고 망명 사회 뉴스 매체 파율이 7일 속보로 전했읍니다.'도르보'(나이 미상) 라는 청년은 분신으로 불에 타면서 정신적 지도자 14대 #달라이라마 장수와 귀국을 외친 것으로 알려졌으며 생사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정확하게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응아바 지역에서 분신한 도르보. 응아바에선 2009년 처음 분신한 끼르티 사원 소속 승려를 포함해 같은 사원의 승려 1.. 더보기
티베트 희생자는 다시 늘어나고, 中···달라이 라마 티벳 귀국 허용할까? 슬픈 소식을 전합니다. 티베트 동부 응아바(현:중국 쓰촨성 아바 티베트족 자치주)에서 티베트 남성이 분신했습니다. 티베트 망명 뉴스 매체, 망명 정부 등에 따르면 30대 남성이 끼르티 불교 사원 앞에서 23일 저녁 6시 30분경(현지 시간)분신했다는 소식을 전했습니다. 분신으로 숨진 올해 약 30세로 알려진 끼르티 사원의 전 승려였던 괸빼(사진/미국자유아시아방송) 이 남성은 '티베트 자유'를 외치며 분신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분신 후 중국 공안.. 더보기
티베트 60대 승려 분신 사망, '티벳은 자유를 원한다' 동부 티베트에서 올해 63세의 승려가 분신해 숨졌습니다. 티베트 뉴스 매체 및 망명 정부에 따르면 지난 달 26일 '뗑아'로 알려진 승려가 까르제지역(현. 중국 쓰촨성 간쯔 티베트인 자치주)에서 중국 강압 통치에 항의하며 분신했습니다.   현지 익명의 소식통은 고인이 '티베트인은 자유를 원한다'고 외치며 분신해 숨졌다고 전했습니다. 분신이 발생한 후 현지 공안 당국은 고인의 시신을 옮겼으나 가족들에겐 시신을 인도하지 않.. 더보기
티베트 승려, 동부 티벳에서 분신···올해 2명째 분신 동부 티베트에서 한 승려가 분신하는 안타까운 일이 또 다시 발생했습니다. 자유아시아방송은 4월 15일(토) 오전 7시경(현지 시간),  동부 티베트 까르제 티베트 자치주(중국 쓰촨성)의 광장에서 한 승려가 분신했다고 현지 소식에 밝은 망명 티벳인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중국 공안으로 보이는 사람들이 쓰러져 있는 사람에게 소화기를 뿌리는 동영상이 공개되었습니다. 분신한 티벳인의 정확한 신원이나 사망 여부는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더보기
동부 티베트에서 20대 남성 올해 첫 분신, 2009년 이후 146명째 티베트 전통 거주지역인 '캄'(동부 티베트)에서 20대 남성이 중국 강압 통치에 항의하며 분신했습니다. 인도 다람살라에 위치한 티베트 망명정부(정식 명식 : 중앙 티베트 행정부)는 19일, 공식 홈페이지(www.tibet.net)을 통해 18일(토) 현지 시간 오후 4시경 동부 티베트에 위치한 까르체 티베트인 자치주(중국 쓰촨성 간쯔 티베트인 자치주)에서 올해 첫 분신이 발생했다는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습니다. 중국 강.. 더보기
티베트 30대 남성, 자유와 달라이 라마 귀국 기원하며 분신 사망 8일. 티베트 암도지역 마추에서 30대 티벳 남성이 분신으로 숨졌습니다. 자유아시아방송, 미국의 소리, 티베트 망명정부 등에 따르면 현지 시간 오후 5시경 세 아이의 아버지인 '따시 랍덴'(31)이 티베트 자유와 달라이 라마 귀국 등을 요구하며 분신해 숨을 거뒀습니다. 전 승려이기도 했던 따시 랍덴은 분신 당시 중국 정부가 납치 감금한 11대 판첸라마의 석방도 외쳤다고 현지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자유아시아방송이 보도했습니다. 2016년 12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