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티베트

(334)
포탈라 궁전 앞에서 1인 시위, 50대 티베트인 남성 ··· 징역 18년 지난 해 티베트 라싸에 있는 달라이 라마의 겨울 궁전인 포탈라 앞에서 1인 평화 시위를 벌이다 체포된 50대 티베트인 남성이 중형을 선고 받은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인도 다람살라에 기반을 둔 티베트 인권&민주센터(TCHRD)는 2018년 1월 28일 포탈라 궁전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다 체포된 로되 갸쵸(Lodoe Gyatso, 57)가 중국 법원의 비공개 재판에 회부돼 징역 18년형을 선고 받았고 시위 전 동영상을 촬영한 그의 아내 가키(Gakyi)가 징역 2년형을 받았다고 지난 15일 밝혔습니다. 1959년 3월 10일, 중국에 항거해 수만명의 티베트인들이 봉기한 날 중국인민해방군의 위협을 피해 인도 망명 길에 오른 14대 달라이 라마의 사진을 들고 있는 로되 갸쵸(사진/파율) 티베트 자치구 낙추현..
티베트 정신적 지도자 14대 달라이 라마, "나는 좀 더 휴식이 필요합니다" 최근 인도 다람살라 맥그로드 건즈에서 열린 땐슉(Tib. Tenshug, 장수기도법회)에서 달라이 라마는 장수를 위해 더 많은 휴식과 공적인 일을 줄여야 함을 언급했습니다. 영적 스승의 건강과 장수를 기원하는 티베트 불교 의식인 땐슉이 지난 2월 27일 인도 다람살라 맥그로드 건즈 쭐라캉 사원에서 열렸습니다. 2019년 2월 27일. 인도 다람살라 맥그로드건즈에서 열린 달라이 라마 장수기원법회(사진/공식사이트) 14대 달라이 라마에게 올리는 이번 땐슉은 전(前) 까뢴 티빠(총리에 해당하는 행정부 수반, 지금은 정치지도자를 뜻하는 '시쿙'으로 불림)인 삼동 린포체가 이끌었고 티베트 망명정부와 교육부, 길롱 공동체, 티베트 스웨터 판매자 협회, 티베트 전통 의학 의사인 켈상 덴덴 박사 등이 주최했습니다.달라..
티베트 달라이 라마 사저에서 직접 만난 사람들, 중국인 포함 4천명에 달해 티베트 정신적 지도자 14대 달라이 라마(1935~)가 머물고 있는 인도 다람살라 맥그로드건즈의 사저에서 지난 한 해 동안 수천명이 친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12일. 인도 일간 타임스오브인디아가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2018년 동안 75개국, 약 4천명이 달라이 라마를 만나 가르침과 축복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이 중엔 중국인 250명, 대만인 330명이 포함되어 있으며 거주지 밖에서 여행과 가르침 중에 만난 사람들을 제외합니다. 2019년 2월 11일. 인도 출신의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 디팩 초프라(Deepak Chopra)가 이끄는 그룹과 사저에서 만난 달라이 라마(사진/공식 사이트) 중국 정부가 달라이 라마를 티베트 독립을 추구하는 분리주의자라며 핏대를 세우며 비난하지만 중국인들 사이에..
좌탈입망 후 몸이 점점 줄어드는 '칠채화신'을 보인 티베트 불교 스님 최근 동부 티베트 타우지역(중국 쓰촨성 간쯔티베트족자치주)에서 한 스님이 좌탈입망 후 몸이 점점 줄어드는 '칠채화신'(七彩化身)의 모습이 공개되었습니다. 지난 16일. 티벳인 '릭진 칸돌 빼마'는 페이스북을 통해 족첸수행자(티베트 불교 닝마파, 뵌교 주된 수행법)가 앉아 명상 상태로 입적을 했는데 몸이 점점 줄어드는 칠채화신(무지개 몸, Rainbow Body)을 보이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습니다. 생전(▲)과는 달리 몸이 점점 작아져 아기만하게 변하고 있는 스님(▼) 자리에 앉아 명상에 들며 이 삶의 마지막을 평화롭게 맞은 수행자. 처음 소식을 전한 티벳인은 24일, 다시 스님의 소식을 전했는데요. 머리에 보호막 같은 것을 씌웠는데 시간이 갈수록 몸이 줄어들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스님은 유..
티베트 라싸, 올해 첫 눈 내려···항공편 47편 취소 해발 약 3,600미터에 위치한 티베트 라싸에 올 겨울 첫 눈이 내렸습니다. 티베트인들이 라싸 첫 눈 소식을 SNS에 눈으로 덮힌 포탈라 궁전과 조캉사원 사진을 전했는데요. 그 모습이 참 아름답습니다. 중국 신화 통신은 18일 현지 시간 오전 6시 40분경 부터 라싸에 내린 많은 눈으로 인해 오후 6시 15분을 기해 눈이 그칠 때까지, 공가르 공항을 떠날 예정이던 47편의 항공편을 취소해 약 3천명이 넘는 승객들의 발이 묶였다고 보도했습니다. 현지 기상청은 눈이 수요일 아침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예보했습니다.
<ZUM 티베트> 몸을 불사른 티벳 청년, 154명째 희생...그들은 왜 분신할까? 겉으로는 평화로워 보일 수 있지만 티베트인들의 자유를 원하는 간절한 외침은 멈추지 않고 있습니다. 어제 #티베트 동북부 응아바지역(중:쓰촨성 아바 티베트족, 창족자치주)에서 또 다시 20대 청년이 분신했습니다. 올해 들어 세 명째 희생이며 모두 같은 지역에서 발생 했습니다. 이른 아침, 휴대폰을 켜고 페이스북을 클릭하자 가슴을 철렁하게 하는 소식을 접합니다. 티베트에서 또 다시 분신이 발생했다는 뉴스였습니다. 페이스북 속 청년의 사진은 아직은 앳되어 보입니다. 이어서 다른 티베트 망명 뉴스 매체 파율도 같은 소식을 전합니다. 둑코(Dugkho)라는 티벳인 남성이 분신했으며 생사여부는 아직 확인이 되지 않는다는 내용이였습니다. 2018년 12월 8일. 티베트 암도 응아바 지역에서 분신한 것으로 알려진 청년..
티베트 달라이 라마, 조지 H.W. 부시 대통령 애도 성명 지난 달 30일, 미국 41대 대통령 조지 허버트 워커(H.W) 부시 대통령이 타계하자 다음 날 티베트 정신적 지도자 14대 달라이 라마는 자신의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가족들에게 애도를 표명했습니다. 달라이 라마는 "나는 당신의 아버지, 조지 H.W. 부시 대통령의 서거로 슬픔니다. 이렇게 어려운 시기에 당신과 가족에게 가족에게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며 위로의 말을 전하고 "부시 대통령은 제가 만날 기회를 준 최초의 미국 대통령이었습니다. 티베트인과 티베트의 상황을 아버님이 염려하시다는 것을 알고 깊이 감동받은 일이 생각납니다."고 조지 H.W. 부시 대통령을 만났을 때를 회고했습니다. 1991년 4월 16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조지 H.W 부시 대통령을 만나 대화를 나누는 14대 달라이 라마(사진/백..
가둘 수 없는 영혼, 티베트 불교 '팔덴 갸초' 스님 입적 1959년 티베트를 침략한 중국 당국에 체포되어 30년 이상 감옥에서 온갖 고초를 겪었던 '팔덴 갸초' 스님이 지난 달 30일 오전 7시 30분 망명 티베트 사회 중심지 인도 다람살라에 있는 델렉 병원에서 향년 85세의 일기로 돌아가셨습니다. 간암과 합병증으로 치료를 받던 팔덴 갸초 스님은 숨지기 보름 전 티베트 망명 뉴스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더 이상의 병원 치료를 거부하고 "나는 이렇게 오래 살아서 축복받았고 행복합니다. 감옥에서 거의 굶어 죽을 뻔 했을 때 내 앞에서 친구들은 죽었지만 나는 살아 남아 축복을 받았습니다."며 말을 남겼습니다. 돌아가시기 며칠전 병원을 찾은 TYC(티베트 청년 의회) 관계자와 대화를 나누는 스님(사진/TYC 페북) 1933년 중부 티베트 지역에서 태어난 팔덴 가쵸 스님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