툭담 3

90세 티베트 불교 신자의 특별한 죽음, 사망 후 '툭담' 상태... 1주일간 사망 징후 없어

티베트인 여성이 사망 선고를 받았음에도 사후 명상에 든 '툭담' 상태를 보이며 1주일간 사망 징후를 보이지 않아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지난 달 28일 인도 주간지 민트라운지 인터넷판에는 올 9월 인도 남부 카르나타카주 뱅갈루루에서 숨진 90세 티베트인 여성의 사연이 소개되었는데요. 90세 망명 티베트인 여성 파상 촉파은 맥박이 없고 심장 박동이 멈춰 숨을 쉬지 않아 의사는 사망 선고를 했습니다. 2020년 9월 16일 새벽 가족으로부터 파상 촉파가 호흡 곤란을 겪고 있다는 연락을 받은 주치의 잠빠 욘떈 박사는 "내가 거기에 도착했을 때, 그녀가 마지막 숨을 쉬고있는 것을 보았다. 맥박을 느꼈고, 심장 박동, 맥박 및 체온을 확인했다. 육체적으로나 임상적으로 오전 2시 55분에 죽었다"고 사망을 확인했다..

티베트 불교 밍규르 린포체 형, 찌케 촉링 린포체 '툭담' 상태로 입적

티베트 불교 닝마파 스승 찌케 촉링 린포체가 '툭담'에 들며 입적했습니다. 린포체는 우리 나라를 방문하고 책도 소개되었던 욘게이 밍규르 린포체의 형입니다. 지난 18일, 네팔 카트만두의 티베트 불교 '카-닝 세둡 링' 사원은 성명서를 통해 찌케 촉링 린포체가 68세 일기로 싱가포르에서 입적했다고 발표했습니다. 12월 18일 싱가포르 시간 오전 10시 12분에 입적한 린포체는 육체적 죽음이후 명상 상태에 머문 '툭담'에 들어갔다고 말했습니다. 찌케 촉링 린포체는 1953년 티베트에서 족첸과 마하무드라의 위대한 스승 뚤꾸 우겐 린포체(1920~1996)의 네 명의 형제 중 둘째 아들로 태어나 까르마 까규파를 이끄는 16대 까르마파로 부터 위대한 떼르톤(매장경전발굴자)'초규르 데첸 식포 링파'(1829-187..

티베트 불교 스승, '툭담' 명상 상태로 입적...’죽었는데 죽지않았다?’ 20일간 시신 부패되지 않아

육체적으로 죽었지만 의식이 몸속에 남아 명상상태를 유지한 툭담 (Tib : ཐུགས་ དམ་)과 칠채화(七彩化身)으로 입적 후 시신이 줄어드는 티베트 불교 스승들 '죽었는데 죽지 않았다?' 티베트 불교 최대 종파 겔룩파의 스승이 입적한지 20일이 지났지만 시신이 부패되지 않고 온기가 남아 툭담 상태를 보였습니다. 인도 다람살라에 위치한 티베트 망명정부는 지난 11일 인도 남부 가덴 장체 사원의 '게세 텐파 갤첸'(77) 스님이 임상적으로 사망 선고를 받은지 20일이 지났지만 시신의 부패 징후가 보이지 않고, 살아있는 사람처럼 얼굴 빛이 유지되며 몸에 온기가 남아 있다고 전했는데요. 이러한 상태를 티베트 불교에선 육체적으로 죽었지만 의식이 몸속에 남아있는 것으로, 죽음을 맞이 했지만 명상상태를 유지한 툭담..

인사이드 히말라야 2020.12.12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