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명티베트 2

티베트 난민 사회, 인도 코로나 위기 극복위해 8억 3천만원 성금 전달

인도 다람살라에 위치한 티베트 망명정부는 코로나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도를 돕기 위해 세계 여러 나라에 살고 있는 망명 티베트인들이 성금을 모아 전달했다고 14일 밝혔습니다. 이번 기부금은 13개국에 있는 티베트 사무소, 행정부, 사법부, 입법부 및 인도 정착촌 등을 통해 2주만에 약 8억 3천만원을 모아 인도 수상이 주관하는 피엠 케어스 펀드(PM Cares Fund)에 전달했습니다. 티베트 망명 정부를 대표하는 미국 워싱턴 티베트 사무소는 약 2억 5,126만원을 모았고 스위스 약 1억 7천만원, 대만 약 4천 880만원, 벨기에 약 6천 229만원, 영국 약 1천 362만원, 캐나다 약 8천 430만원, 호주 캔버라의 티베트 사무소는 약 4천 698만원을 기부했으며 인도 전 지역의 정착촌에서는..

티베트 망명 사회 정치 지도자 예비 선거 결과 발표...투표율 역대 최고 기록

티베트 망명 정부(정식 명칭 : 중앙 티베트 행정부)를 이끌 지도자(시쿙)와 제17대 의회 의원(치투)을 뽑는 예비 선거에서 최다 득표 1위, 2위를 한 두 명의 후보자가 최종 선거에 진출하게 되었습니다. 중앙 티베트 행정부 선거위원회는 8일 티베트 선거 예선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지난 달 3일 시쿙(행정부 수반)과 45명의 치투(의회 의원)를 뽑는 1차 선거가 세계 25개국, 57개 지역에서 진행되었는데요. 82,969명의 등록 유권자 중 76.78%인 63,701명이 참가해 역대 최고 투표율을 보였다고 선거위원회는 밝혔습니다. 행정부 수반 예비 선거, 전 망명 의회 의장 '펜파 체링' 최다 득표 가장 관심을 받고 있는 시쿙 후보자에는 총 6명의 후보가 출사표를 던진 가운데 전 티베트 의회 의장 펜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