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정보/네팔

올 상반기, 네팔 여행한 외국인 46만명···작년 보다 10만명 증가

2017년 상반기 동안 네팔을 여행한 외국인 관광객이 지난 해 같은 기간에 비해 28% 늘어 났습니다. 올 1월부터 6월까지 비행기를 이용해 네팔에 입국한 외국인은 460,304명으로 2016년 상반기 359,672명 보다 100,632명이 찾아 약 28% 증가했다고 현지 언론 레푸블리카가 출입국 당국의 자료를 인용해 지난 29일 전했습니다.


2017년 1월 13일 부터 24일까지 푼힐/안나푸르나 트레킹을 위해 네팔을 찾은 히말라야 여행동호회 회원들(사진/히말라야 여행동호회)


네팔을 찾은 외국인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나라는 인도로서 93,049명이 찾아 지난 해 상반기 64,842명 보다 약 43%가 늘었고 다음으로 중국인들이 작년 보다 14,481명 많은 54,090명이 네팔을 방문했습니다.


다음으로 미국(41,691명), 스리랑카(19,729명), 영국(27,444명)이 뒤를 이었으며 태국(22,045명), 한국(17,488명), 호주(15,514명), 미얀마(10,717명) 등지에서 네팔을 찾았습니다.


2006년 부터 2011년까지 외국 관광객은 증가하는 추세였으나 2012년 부터 하향 곡선을 그려오다 2014년 규모 7.8의 대지진으로 수만명이 목숨을 잃는 참사가 발생한 후 외국인들 발길은 더 줄어 들었으며 다시 회복세로 돌아 섰습니다.


한편, 네팔과 중국 당국은 티벳 국경지역 케룽까지 티베트 칭짱열차의 노선 연장을 계획(2020년)하고 있으며 예정대로 진행될 경우 네팔 관광 산업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