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문화권 뉴스/네팔 102

네팔 코로나 신규 확진자 감소세, 학교 대면 수업 재개

네팔 코로나 일일 신규 확진자가 감소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12일 기준 24시간 동안 네팔의 코로나 신규 학진자는 838명으로 누적 확진자는 777,163명으로 늘었습니다. 11일 961명 감염에 이어 세 자릿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사망자는 12명 발생해 지금까지 코로나로 10,949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치사율은 1.5%입니다. 존스 홉킨스 대학교 코로나 센터 자료에 의하면 8월 13일 기준 7일간 1일 평균 신규 확진자는 2,575명이었으나 이달 11일 기준 7일간 1일 평균 1,239명이 감염돼 확진자 수가 줄어 감소세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네팔의 백신 접종 완료율은 인구 대비 18.0%인 5,160천명이며 1차 접종자는 5,769천명으로 인구의 20.2%에 해당합니다 네팔 코로나 유행이 안정세를 ..

[포토] 네팔 카트만두 계곡, 폭우로 가옥 약 400채 침수

5일 밤부터 계속되는 비로 카트만두 계곡의 수백 채의 집이 침수되었다고 네팔 카트만두 포스트가 6일 보도했습니다. 네팔 경찰 고위 당국자에 따르면 카트만두에서 약 400채의 가옥이 침수되었으며 경찰은 월요일 하룻 동안 232명을 구조했습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카트만두 포스트가 보도한 피해 현장 모습입니다.

네팔 포카라, 산사태로 5명 사망, 3세 아기 실종

1일 밤(현지 시간) 네팔 포카라서 산사태가 발생해 가옥을 덮쳐 5명이 사망하고 3세 아기가 실종됐다고 카트만두 포스트, 레푸블리카 등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네팔 재난 관리 당국에 따르멱 6월부터 시작된 우기 동안 홍수, 산사태 등으로 지난 달 29일 현재 94명이 숨지고 44명이 실종됐으며 약 4,500채의 주택이 홍수로 침수되어 약 9만명이 피해를 입었습니다 네팔에서는 홍수, 산사태 및 침수 등과 같은 몬순 재해는 일반적으로 매년 많은 네팔인의 생명을 앗아가고 있습니다.

한국, 네팔 코로나19 중환자 치료 위한 산소발생기 378대 지원

코이카(KOICA, 한국국제협력단)는 지난 달 31일(현지시각) 네팔의 수도 카트만두에 위치한 보건인구부 청사에서 코로나19 중증 환자 치료를 위한 산소발생기 378대를 지원하는 기증식을 가졌습니다. 기초 보건 의료 인프라가 열악한 네팔은 중증 환자의 입원실과 산소발생기 확보에 큰 어려움을 겪으면서 가장 확진세가 심했던 지난 5월 한 달에만 4천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했고 이동제한명령 시행 등 코로나 극복을 위한 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7월부터 현재까지 약 1,500명에 육박하는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코로나19 재확산 추세가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8월 네팔의 일평균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2,500명을 웃돌고 있으며, 최근 델타 변이 바이러스로 인한 확진자 증가추세와 더불어 백신 조달에 차질을 겪으면..

네팔, 9월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 국가 재지정...백신 접종 상관없이 2주간 격리

네팔이 9월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 유행국가로 분류돼 백신 접종 상관없이 네팔 입국자들은 2주간 자가 격리를 해야 합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지난 20일 국내 입국 시 격리면제 적용을 제외하는 9월 '변이 바이러스 유행 국가' 총 36개국을 선정했는데요. 8월 기준 변이 유행 국가로 분류된 26개국에서 9월 적용 대상 국가에 말레이시아와 우루과이, 파라과이 등 3개국이 제외되고 일본, 가나, 페루 등 총 13개국이 추가됐습니다. 9월 변이 유행 국가는 남아프리카공화국, 러시아, 레바논, 말라위, 네팔, 모잠비크, 방글라데시, 베트남, 보츠와나, 브라질, 수리남, 아랍에미리트, 아이티, 앙골라, 에스와티니, 우즈베키스탄, 인도, 인도네시아, 짐바브웨, 칠레, 쿠웨이트, 트리니다드토바고, 필리핀, 가나, 나미..

탈레반, 아프가니스탄 카불 함락 후 美 대사관 근무하던 네팔인 118명 무사 귀환

카트만두 포스트, 네팔리 타임즈 등 네팔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아프가니스탄 카불의 미국 대사관에서 일하던 네팔인 579명 중 118명이 17일 아침 카트만두 트리부반 국제공항에 무사히 도착했습니다. 민간군사기업에 고용돼 미국 대사관에서 경비 업무를 담당했던 네팔인 118명은 탈레반이 아프카니스탄 카불을 함락한 다음 날 미군의 도움을 받아 쿠웨이트로 대피했고 미정부가 제공한 전세기를 이용해 네팔로 돌아왔습니다. 이어 미국 대사관에 근무했던 다른 네팔인들도 카타르 도하를 거쳐 귀국할 예정이라고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네팔 정부가 아프가니스탄의 미국 대사관 579명, 영국 대사관 87명, 독일 대사관 60명, 일본 대사관 62명, 유엔 기구 등에 약 1,400명의 네팔인들이 일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나 ..

부탄 왕국과 일본, 네팔에 코로나 백신 지원...노인 약 130만명 2차 접종 도움

일본과 부탄 왕국이 지원한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 백신이 네팔에 전달돼 2차 접종을 기다리는 약 130만명의 노인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네팔 히말라얀타임즈, 레푸블리카 등 현지 뉴스들에 따르면 7일 일본이 지원하기로 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60만회 접종분 중 1차분이 카트만두 트리부반 국제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앞서 6일 부탄 왕국에서 보낸 백신 23만회 접종분이 네팔에 전달됐습니다. 네팔은 인도로 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제공받아 올 3월 65세 이상 노인 약 130만명을 대상으로 1차 접종을 마쳤으나 인도의 코로나 상황 악화로 추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확보하지 못해 어려운 상황에 처하자 일본이 백신 지원에 나섰고 성인 인구 약 95% 이상 2차 접종을 끝낸 부탄 왕국에 도움을 요청해 차..

네팔 최저 임금 11.52% 인상, 월급 14만 3천원

네팔의 최저 임금이 3년만에 올랐습니다. 이전 보다 11.52% 인상됐습니다. 네팔 현지 언론 히말라얀 타임즈, 레푸블리카에 따르면 2021/2022 회계 연도가 시작된 지난 달 16일 부터 네팔의 최저 임금이 월급13,450루피(약 12만 9389원)에서 1,550루피 오른 월급 15,000루피(약 14만 3천원)로 인상됐습니다. 시급으로는 77루피(740원), 일급은 577루피(5,550원)입니다. 다만, 차(茶) 농장 근로자들의 최저 임금은 일반 근로자 보다 적은 월급 12,081루피(기존 11,561루피)가 적용됩니다. 네팔의 최저 임금 제도는 2007년 부터 도입되었으며 처음 월급 3,300루피 (약 31,746원)로 시작해 2018/2019 회계 연도에는 월급 9,700루피에서 13,450루피..

네팔, 8월 코로나 변이 유행국가 지정…백신 접종완료자도 2주 격리 의무

인도발 델타 변이 확산으로 신규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해외 입국자발 코로나 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네팔, 러시아, 레바논, 말레이시아, 베트남, 아이티, 앙골라, 우즈베키스탄, 쿠웨이트, 트리니다드토바고 등 10개국을 8월 변이 바이러스 유행국가로 추가 지정했다고 지난 달 23일 밝혔습니다. 해외예방접종완료 격리면제서 소지자와 국내 예방접종완료자도 8월 1일 이후 변이 유행국가에서 입국하는 경우 격리면제가 제외되고 2주간 자가 격리를 해야 합니다. 8월 변이 유행국가는 7월에 지정된 남아프리카공화국, 말라위, 모잠비크, 방글라데시, 보츠와나, 브라질, 수리남, 아랍에미리트, 에스와티니, 우루과이, 인도, 인도네시아, 짐바브웨, 칠레, 파라과이, 필리핀 등 16개국과 이번추..

[포토] 얀센 백신 접종받는 네팔 장애인들

미국이 제공한 존슨앤존슨의 얀센 백신 150만회분이 12일 네팔에 도착한 후 19일 부터 장애인들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고 네팔리 타임즈가 보도했습니다. 3개월 이상 전에 아스트라제네카 1차 접종을 받은 65세 이상 노인 140만명이 2차 접종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일본은 7월 말까지 160만회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무상 제공할 예정입니다. 20일 현재 네팔 전체 인구의 11%인 315만명이 현재 1차 접종을 받았고 115만명이 접종을 모두 마쳐 인구 대비 접종 완료율은 4%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