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보/네팔

[포토] 문화적 금기를 깨고 코로나 19로 숨진 시신을 옮기는 네팔 여군들

룽타 2020. 12. 5. 14:00

 

네팔에서 코로나 19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크리슈나 쿠마리 하사(37), 라쉬미 상병(25), 릴라 일병(25), 상병, 라차나 상병(25)이 검역을 마치고 단체 사진을 찍기 위해 카트만두에 있는 군부대 막사에서 포즈를 취하며 대화를 나누고 있습니다. [사진/로이터]

 

네팔 수도 카트만두의 파슈파티 화장터에서 보호구를 착용 한 4명의 여군이 코로나 바이러스로 숨진 시신을 들어 화장터 직원에게 인도합니다. 여성이 시신에 손을 대는 것은 보수적인 네팔에서는 상상할 수없는 장면입니다.[사진/로이터]

 

네팔에서는 아직도 여성이 시신을 만지는 것은 문화적 금기 사항입니다. 그러나 2006년 10년간 지속된 내전을 끝내고 2년 후 수 세기 동안 지속된 봉건 군주제를 폐지되고 여성에 대한 권리는 향상되었습니다. [사진/로이터]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서 여군들이 시체를 운반하는 임무에 처음으로 배치되었습니다. [사진/로이터]

 

라차나 상병은, 지금까지 남성들만이 했던 일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것에 대해 기쁨을 느낀다고 합니다. 사회가 변하고 있다고 느끼는 그는 새로운 임무를 시작한 이후 가족에게 가지 못했지만 감사하고 행복하다고 말합니다. [사진/로이터]

 

지난 달 처음 일을 시작했을 때 네 명의 여군은 6구의 시신을 옮겼습니다. [사진/로이터]

 

카트만두에서 훈련을 받는 여군들 중에 시신운반을 맡은 네 명의 여군들도 있습니다. 네팔 육군 대변인은 여군을 강화하는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새로운 역할을 맡기고 있다고 말합니다. [사진/로이터]

기존 여군은 전투, 병원, 병기, 엔지니어 및 재난 구호 임무에 배치되었습니다. 병원에서 시체를 관리하고 화장터로 이송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네팔의 군대는 전국의 코로나 바이러스 로 숨진 시신을 관리합니다. [사진/로이터]

 

12월 4일 현재 네팔에서 코로나 19로 1,567명사망하고 누적 확진자는 238,861명입니다. [사진/로이터]

 

보건부 자료에 따르면 11월 30일 하루 사망자는 29명으로 11 월 4일 이후 일일 사망자가 제일 많았습니다. [사진/로이터]

 

네팔 보건 전문가들은 제한된 검사 때문에 실제 감염자와 사망자 수치가 정부 공식 데이터보다 훨씬 더 높을 수 있다고 말합니다. [사진/로이터]

 

보건 관계자들은 겨울이 시작되고 중환자실을 포함한 제한된 의료 인프라로 인해 코로나 대유행은 더욱 심각해질 수 있다고 경고합니다. [사진/로이터]

 

여군 팀이 부대에서 코로나바 이러스 희생자들의 시신을 처리하는 방법에 대한 사전 교육에 참석합니다. [사진/로이터]

 

시체를 옮기는 것이 나의 의무이며 내가하는 일이 자랑스럽다고 그룹의 또 다른 군인인 크리슈나 쿠마리는 말합니다. [사진/로이터]

 

37세의 상사는, 육체적으로 힘들지만 우리는 여성이 코로나 팬데믹 동안 어려운 일을 할 수 있음을 증명했다고 소감을 전합니다. [사진/로이터]

 

카트만두에서 여성 군인들이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자의 시신을 옮긴 후 개인 보호 장비를 벗고 있습니다. [사진/로이터]

 

25세의 릴라 일병이 격리 지역을 떠나며 차량 뒷문을 닫고 있습니다. [사진/로이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