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문화권 뉴스 & 정보/부탄 왕국

부탄 왕국, 여자 축구 선수 최초로 외국 클럽 이적

룽타 2022. 10. 29. 08:50

부탄 왕국 여자 축구 대표 선수 데키 라좀(Deki Lhazom)이 국내 여자 축구선수 최초로 외국 클럽과 계약함으로써 역사를 만들 예정이라고 현지 매체 BBS가 27일 보도했습니다.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의 팬인 데키 라좀이 부탄 왕국 여자 축구 선수 최초로 해외 팀에서 뛸 전망입니다. (사진=BBS)

"토미(Tommy)"라는 별명을 가진 이 젊은 공격수는 사우디 아라비아의 알이티하드팀과 계약할 것입니다. 데키는 현재 사우디아라비아로 가는 중이며 빠르면 28일 계약서에 서명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18세의 데키는 8세의 어린 나이에 축구를 시작했습니다. 몇 년 후 그녀는 2017년 15세 이하 남아시아 연맹컵(SAFF) 챔피언십에서 국가 대표로 첫 프로 출전을 했으며, 네팔과의 경기에서 첫 국제 골을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데키는 2019년 SAFF 챔피언십에서 국가 시니어 대표팀으로 데뷔를 했습니다. 부탄 축구 연맹에 따르면 그녀는 지금까지 국제대회에서 7개의 골을 기록했습니다.  

지난 달 SAFF 토너먼트가 끝난 후 팀은 국제 친선경기를 위해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했고, 그곳에서 데키는 국가 대표팀과 알이티하드팀을 포함한 여러 클럽의 대표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습니다.

“친선 경기가 끝난 후 우리는 부탄으로 돌아왔고 사우디 아라비아의 국가대표 선수 중 한 명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메시지를 보냈다. 며칠 동안 대화를 나누다 그녀를 통해 축구 매니지먼트의 초청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연맹은 데키가 월 약 3000달러(427만원)로 사우디 아라비아 클럽과 계약을 체결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부탄 축구 연맹에 따르면 알이티하드는 사우디 프리미어 리그 최고의 클럽 중 하나로 33차례 우승을 차지했으며 그 중 국내 우승 28번,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2회 연속 우승한 단 3개의 아시아 클럽 중 하나입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