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문화권 뉴스/기타

장애인 최초 '히말라야 14좌 완등' 김홍빈 대장, 하산 도중 실종

룽타 2021. 7. 20. 08:20
1991년 북미 최고봉인 매킨리 단독 등반에 나섰다사고를 당해 동상으로 손가락을 모두 잃은 김홍빈 대장은 18일 해발 8,047미터의 브로드피크봉 등정에 성공하면서 히말라야 8000m급 14개를 모두 정복했으나 하산하다 크레바스에 빠져 실종되었습니다. 브로드피크 베이스캠프를 출발해 캠프1에 도착한 김대장 모습. (사진/김홍빈 대장 페이스북)

‘열 손가락 없는 산악인’ 김홍빈(57) 원정대장이 장애인으로는 세계 최초로 히말라야 8000m급 14개를 모두 등정하는 데 성공했지만 하산 도중 추락해 실종됐습니다.

김 대장은 우리 시간으로 18일 현지 시각으로
오후 4시 58분(우리 시각 저녁 8시 58분) 파키스탄에 위치한 브로드피크(8047m) 등정성공하면서 장애인 최초의 히말라야 14좌 완등이라는 새로운 기록을 세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19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김 대장에게 정상 등정 축하를 전하며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오길 바란다"고 전했는데요.

하지만 김대장은 정상에서 하산 도중 해발 7,900미터 지점에서 빙하의 좁고 깊은 틈인 크레바스에 빠졌고 구조 요청을 접한 러시아 등반대가 김대장을 끌어 올리다 다시 추락하면서 실종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주파키스탄 한국대사관은 현지 당국에 곧바로 협조 요청을 하는 등 긴급 대응에 나섰고 헬기를 투입해 구조 활동을 벌일 예정입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