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문화권 뉴스/기타

아내 38명, 자녀 89명 …'세계 최대 가족'을 둔 76세 인도 남성 사망

룽타 2021. 6. 15. 10:09

세계서 가장 많은 가족을 둔 인도의 76세 남성이 13일 사망했다고 CNN, 로이터 등 외신이 보도했습니다.

2011년 10월 7일 인도 미조람주 박타왕에서 38명의 아내와 자녀 89명을 둔 지온아 차나(제일 오른쪽)와 가족들(사진/로이터)

인도 북동부 미조람주 주총리 조람탄가는 트위터를 통해 "미조람은 무거운 마음으로 38명의 아내와 89명의 자녀를 둔 세계에서 가장 큰 가족을 이끌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지온아(76)씨에게 작별을 고했다."고 애도하며 "미조람과 그의 마을은 가족 때문에 관광 명소가 되었다."며 지온아 차나의 사망 소식을 알렸습니다.

일부다처제를 허용하는 지역 기독교 종파를 이끌었던 지온아 차나는 아내 38명, 자녀 89명, 손주 33명을 둬 세계에서 가장 많은 가족의 가장으로 불렸습니다.

대가족은 4층 건물에 함께 모여 살고 있습니다.(사진/로이터)

평소 당뇨와 고혈압을 앓아온 지온아 차나는 최근 상태가 나빠졌고 지난 11일 의식 불명 상태가 되어 지역 의사들의 조언에 따라 다른 병원으로 옮겼으나 13일 숨졌습니다.

"차나"라는 이름의 종파는 1942년 지오나의 아버지에 의해 설립되었으며 지오나 차나는 17세에 첫 번째 아내와 결혼했습니다

인도 미조람의 외딴 마을 박타왕에 약 100 개의 방이있는 4 층 건물에서 가족과 함께 살았으며 거처는 관광 명소가 되었습니다.

지온아 차나는 2011년 CNN과의 인터뷰에서 "하나님이 우리를 이렇게 선택했다고 믿는다"며 "이 집안에서 태어난 사람들은 이 전통을 떠나고 싶어하지 않기 때문에 우리는 계속 성장하고 있다" 고 말한 그는 이어 "나는 결코 결혼하고 싶지 않았지만 그것이 하나님이 나를 위해 택하신 길이다. 계속 결혼하고 또 결혼하는 건 내 소망이 아니다." 라고 밝혔습니다.

인도 언론 매체 더 힌두는 조람탕가 주총리가 말한 것 보다 가족 수가 더 많다고 보도했는데요. 부인이 39명, 자녀 94명, 손자 33명, 증손자 1명 등 모두 181명의 가족이 한 지붕 아래서 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향년 76세 나이로 숨진 지온아 차나(사진/로이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