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문화권 뉴스/부탄 왕국

부탄 법원, 고객 예금 손댄 은행 여직원 2명 12년형 선고

룽타 2021. 4. 15. 05:59
14일, 고객 예금을 횡령한 은행 여직원 2명에게 징역 12년형을 선고한 치랑 지방법원(사진/BBS)


부탄 왕국 치랑 지방 법원은 부탄 개발은행(Bhutan Development Bank Limited) 치랑 지점서 근무하면서 고객 예금 1,700만 눌트럼(약 2억 5천만원)을 횡령한 전 여직원 2 명에게 징역 12년형을 선고했다고 관영 뉴스 매체 BBS가 14일 보도했습니다

판결에 따르면 32세의 은행 창구 여직원2명은 2012년부터 2019년 3월까지 고객 67명의 통장을 위변조해 예금을 횡령했습니다.

사건은 고객이 은행을 방문해 계좌의 잔액이 비어 있는 사실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해 2019년 체포되었습니다.

법원은 또한 판결일로부터 6개월 이내에 15 %의 이자와 함께 횡령한 금액을 모두 상환하라고 명령했습니다.

한편, 부탄 개발은행은 피해를 입은 고객 67명에게 배상을 했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