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히말라야

봄의 시작을 알리는 네팔의 ‘홀리’ 축제

룽타 2021. 3. 25. 08:15

네팔서 겨울을 보내고 봄의 시작을 알리는 '홀리' 축제가 시작되었습니다.

지난 20일 정오, 네팔 카트만두 바산타푸르서 화려한 천으로 장식된 대나무 기둥 '치르'(Chir)를 세우며 홀리 축제 시작을 알렸습니다.

 

2021년 3월 20일. 네팔 바산타푸르서 치르를 세우며 홀리 축제 시작을 알리는 사람들. 화려한 색의 천으로 장식된 치르와 노란색 천으로 싼 대나무 링고를 세우고 있습니다.(사진/카트만두 포스트)

인도를 비롯한 힌두교 사회서 많이 알려진 색의 축제 홀리는 네팔에선 '파구 푸르니마'(Fagu Purnima)로 불리는데요. 파구는 네팔력 팔군(Falgun, 2-3월)에서 유래했고 푸르니마는 보름을 뜻합니다. 

천으로 장식된 치르는 상현달이 뜨는 네팔력 8일에 세워 축제의 시작을 알리고 보름이 되는 '홀리카 다한'(Holika Dahan)에 치르를 태우며 악을 물리치고 선이 승리했음을 기립니다. 치르의 재는 액운을 막는다 믿는 신자들에 의해 집으로 모셔 지기도 합니다.

다음 날 '랑왈리 홀리'(Rangwali Holi)의 날이 밝으면 사람들은 물을 뿌리거나 색가루, 물풍선 등을 던지면서 홀리를 축하합니다.

 
올해 홀리카 다한은 3월 28일이고 랑왈리 홀리는 3월 29일이며 남부 테라이 지역은 다음 날 홀리 축제를 즐깁니다.


'홀리'라는 말의 어원은 '홀리카'라는 마녀의 이름에서 유래합니다. 사악한 왕이었던 히란야카시푸(Hiranyakashipu)는 오만함으로 스스로 신이라고 여겼고 자신의 왕국에서 다른 신에 대한 숭배를 금지했지만 그의 아들 프라흐라다(Prahlada)는 계속해서 비쉬누신을 믿고 따랐습니다. 화가 난 왕은 아들을 여러 차례 설득했으나 말을 듣지 않자 왕은 여동생 홀리카(Holika)를 시켜 아들을 데리고 불 붙은 장작더미에 올라 가게 했지만 비쉬누신의 도움으로, 홀리카가 불길로 부터 보호하기 위해 두른 망토가 벗겨져 프라흐라다를 감싸면서 홀리카는 죽고 아들은 살았습니다. 다음날 사람들은 머리와 몸에 재를 칠하며 악을 물리치고 선이 승리했음을 축하했습니다.

 

색가루를 뿌리며 홀리 축제 시작을 축하하는 네팔인.(사진/카트만두 포스트)

홀리 축제 때 색가루를 뿌리는 것과 관련해 힌두교에서 전해지는 또 다른 이야기는, 크리슈나신과 라다의 사랑 이야기에서 비롯되었다고 합니다. 푸른색 피부의 크리슈나신은 라다의 밝은 얼굴 빛과 달라 슬퍼하자 어머니는 라다의 얼굴에 색을 칠하라고 권했고 이 장난스러운 에피소드는 홀리로 기념하게 되었습니다. 다른 버전에선 장난끼 많은 크리슈나신이 연인 고피니스가 목욕을 하고 있던 자무나강 근처로 다가가 대나무 장대를 사용해 옷을 집어 들고 색가루를 던지기 시작한 것에 유래했다고 전해져 옵니다. 

 

약 9.75미터의 '치르' 제일 위에 석류 나무 가지가 장식되어 있습니다.(사진/카트만두 포스트)
화련한 천으로 장식된 치르(사진/카트만두 포스트)
색가루를 뿌리며 봄을 맞는 사람들(사진/카트만두 포스트)

전통적으로 홀리에서 사용하는 색가루는 아유로베다 의학에 근거한 고열, 피부병 등에 효과있는 꽃과 약초 추출물로 만들어 졌습니다. 하지만 현대에선 염색제와 다른 화학 물질을 섞어 만든 색가루가 축제에 쓰입니다. 의학적 가치를 잃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홀리 축제를 즐깁니다.

 

홀리는 춥고 어두운 겨울을 보내고 희망의 봄을 맞이하는 길목에서 묵은 감정을 털어내고 신분이나 부자, 가난한 사람 관계없이 용서와 화해로 풍요를 기원하는 마음을 담은 모두가 하나가 되는 축제입니다.


2020년 네팔 홀리 축제 영상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