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2일. 티베트 새해(로싸르, 로쌀)를 맞아 시가체의 간체에서 보릿가루(짬빠)를 서로에게 뿌리며 행운과 풍년을 기원하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짬빠'는 티베트인들에게는 중요한 먹거리입니다.  해발 평균 4천미터에 가까운 티베트에서 보리를 농사지을 수 있다는 것은 그들에게는 큰 축복이 아닐 수 없습니다. 


티베트 달라이 라마 일본 대표부 홈페이지에 소개된 내용에 따르면, 짬빠를 뿌리는 풍습은 약 7세기부터 왕족 취임식이나 결혼식 등에서 행운과 번영의 상징으로 시작되어 13세기 이후에는 민간에서도 생일, 결혼식 등에서 짬빠를 뿌리는 문화가 널리 퍼졌습니다.



['따시델렉 로싸르'(새해 행운이 있기를)인사하며 무병장수와 농사 등 모든 일에 행운과 축복을 비는 티벳인들]






(사진/신화통신)


 

Posted by 룽타(風馬) www.lungta.k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