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둔의 왕국이라고 불리며 아직은 우리에게 생소한 히말라야 작은 나라 부탄. 수도 팀푸에 위치한 시장 풍경을 소개합니다. 부탄 매체 '옐로우'에서 전한 현지 시장 모습을 통해 부탄인들의 삶을 좀더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수도 팀푸에 위치한 채소 시장은 2008년에 새롭게 단장 했습니다. 이전에는 천막으로 되어 있는 시장이였지만 번듯하게 2층 건물로 새로 지어졌고 이름도 새롭게 '센터네리 파머스 마켓'(The Centenary Farmer’s Market, 100주년 농부의 시장)으로 지어졌습니다.




신선한 과일과 채소를 사기 위해 주말에는 더 많은 사람들이 모여드는 시장

 



노화, 심장병, 암 예방을 위해 건강에 좋은 다양한 자연 식품을 섭취하라는 안내 배너가 설치되어 있네요.

 



싱싱한 파인애플. 시장은 각종 야채와 과일, 향신료, 향 등과 인도에서 수입한 농산물도 있구요. 부탄 지역 생산품만 파는 코너도 있습니다.

 



높은 지역에서 생산되는 재료들을 이용해 만든 향가루

 



부모님과 함께 시장에 온 아이들이 카트를 타고 놀고 있습니다.

 


올해 60세의 아움잠(Aum Zam, 왼쪽)과 남편은 시장에서 채소와 말린 제품을 팔고 있습니다. 10년째 장사하고 있는 그들의 인기 상품은 감자라고 합니다.

 



인도에서 수입한 말린 물고기를 판매하는 데첸 장모(Dechen Zangmo).

 



인도에서 수입한 망고. 요즘 시즌에 가장 맛있고 가격이 싸서 많이 팔리고 있습니다. 망고 코너는 강한 냄새가 나는 건어물과 한참 거리를 두고 있습니다. 망고 가게를 임대한 주인이 일주일 동안 내는 가게세는 400눌트럼, 우리 돈으로 약 7천 5백원 정도이고 장사해서 버는 수익은 3,000눌트럼(약 53,000원)에서 4,000눌트럼(약 71,000원)이라고 합니다.

 



부탄 왕국의 호박 맛은 어떨까요?

 



좋은 먹거리를 찾아 시장 이곳 저곳을 찾아 다니는 손님들

 



말린 고추, 전통적인 고기 요리에 많이 쓰이는 순무 어린 잎을 말린 것(오른쪽)

 



고사리과 식물은 부탄에서 치즈, 말린 고추와 함께 나케이 다치(Nakey Datshi)요리에 많이 쓰이는 재료입니다.

 



다양한 고추가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는데 그 중에서 고춧가루는 부탄인들의 부엌에서 중요한 재료입니다.

 



부탄 파로에서 생산된 풋고추와 콩들

 



붉은 빛이 선명한 말린 고추

 



'달'(Dal, 인도 및 네팔 음식에 나오는 국과 비슷한)을 만드는데 쓰이는 콩들

 



다가펠라(Dagapela)에서 온 켄아 마야 할머니는 자신의 집에서 만든 꿀과 체리 고추, 죽순을 시장에서 팔고 있습니다.

 



달레이(Dalley)로 알려진 작은 체리 고추는 세계에서 3번째로 가장 매운 고추라고 하는군요.부탄에 가시면 꼭 도전해보세요~

 



전통적인 방법으로 만들어진 '효모'. 한 술 한다는부탄인들이 술 만드는데 자주 사용합니다.

 



부탄에서 생산된 꿀. 군~침!



탄수화물이 함유된 쌉쌀한 바나나 꽃은 밥과 함께 채소로도 먹습니다.

 



부탄 각지에서 생산된 채소, 과일, 콩 등이 판매되는 코너

 




말린 과일, 씨앗, 약초 등이 판매되는 부탄 팀푸의 '센터네리 파머스 마켓'(The Centenary Farmer’s Market, 100주년 농부의 시장)




과일, 야채 등 먹거리 이외에도 부탄 각지에서 생산된 향도 있습니다. 부탄 향은 질이 좋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시장을 자주 찾는 다는 상게 초모(Sangay Tshomo)씨는 일주일에 3,000눌트럼(약 53,000원) 정도 의 과일과 채소를 구입한답니다.




조류 독감 영향으로 수입이 금지된 후 부탄 국내 달걀이 인기를 다시 얻고 있습니다.




신선한 가지, 양배추, 당근 있어요~




파로지역에서 생산된 복숭아




말린 돼지고기, 시캄(Sikam)과 부탄식 소세지 주마(Juma)는 수도 팀푸의 레스토랑에서 대량으로 구입하고 있습니다.




티벳 여행을 다녀오신 분들은 말린 치즈인 '추고'(Chugo)를 보신 분들이 많을꺼예요.




시장 구석에서 화분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화분 하나에 150눌트럼(약 2,600원)에서 300눌트럼(약 5,300원)한답니다. 주인장 말로는 일주일에 약 30개 정도의 화분이 팔린다는군요.




말린 호박, 고추, 식용꽃도 있어요~




여동생이 파로에서 농사짓는 야채들을 파는, 팀푸에 사는 아눔 데마(Aum Dema)씨




수년전부터 우리나라에서도 재배하기 시작한 열대채소 비터 거드(bitter gourd). 잘라서 500그램씩 팔고 있습니다.




치즈, 고추 등과 함께 요리 재료로 많이 쓰이는 햐얀 버섯




인도에서 수입한 말린 작은 물고기들. '냐캄 이제'(Nyakam Ezay)라는 요리에 많이 쓰인답니다.




카비타(Kabita)씨는 팀푸의 한 도서관에서 사서로 일하고 있습니다. 시간 있을 때 인도로 부터 야채를 수입 판매하는 남편 일을 돕는다고 합니다.




시장 밖에 있는 작은 상점은 말린 고기를 썰어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푸나카, 파로 등지에서 생산된 쌀을 팔고 있습니다.




부탄의 붉은 쌀. 맛은 어떨까요?




쌀로 만든 과자들. 맛있을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룽타(風馬) www.lungta.kr

댓글을 달아 주세요